활동소개

유해한 화학물질이 생활 곳곳에 사용되면서 환경과 건강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환경정의 유해물질 운동은 화학물질 정보가 모두에게 공개되며 안전한 화학물질이 사용되는 사회를 위해 노력합니다. 그 중에서도 유해물질에 민감, 취약한 계층의 안전에 대해 집중합니다.


우리의 생활이 편리해지고 소비를 더 많이 할수록 대기오염의 문제도 커집니다. 특히 미세먼지, 실내공기질과 같은 대기오염에 취약한 어린이, 노동자 등 취약계층의 주요 활동 공간과 대기오염 배출원 관리를 통해 대기오염의 건강영향을 줄이고 안전한 사회 만들기에 주력합니다.


함께하는 사람들

황숙영 활동가 / 활동 총괄, #생활화학제품 #환경부정의 #환경취약계층

유해물질대기팀 전문위원회
이종태 고려대 환경보건학과 교수
유정옥 시민위원, 환경정의 집행위원
고혜미 방송작가
김기태 서울과학기술대 환경공학과 교수
김영욱 이화여대 언론홍보영상전공학과 교수
최경호  서울대 환경보건학과 교수

지경희 용인대 산업환경보건학과 교수


주요 활동

코로나19로 인한 개인위생용품의 안전사용과 관리방안 모색

코로나19로 인해 손소독제, 욕실용품 등과 같은 개인위생용품 사용이 늘어가면서 화학물질에 노출도 함께 늘고 있습니다. 감염우려로 인해 살생물제품의 오, 남용 사례도 발생하고 있어 개인위생용품을 안전한 방식으로 사용하고 노출을 줄여 시민의 유해물질로부터 안전과 환경부담을 고려하면서 활동합니다.

불법폐기물 피해 지역사례 조사와 정책과제 도출

매년 폐기물의 양은 증가하고 부적정폐기물을 비롯한 불법폐기물도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폐기물은 인간 활동에서 배출되는 것으로 그것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이익을 얻는 업체나 사람이 있는가 하면 실질적인 환경, 건강 피해를 보는 환경 취약계층, 취약지역이 존재하여 환경정의 시각에서의 정책 시사점을 도출하고 문제 해결의 단초를 얻는 활동을 펼칩니다.